KAMS Now

HOME 다음 새소식 다음 KAMS Now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확장성과 역할》 세미나 개최

KAMS Now 내용
게시일 2019-06-20 조회수 1409
파일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문화관광체육부(장관 박양우)()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김도일)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확장성과 역할세미나를 오는 621() 이음센터 이음홀에서 개최한다.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확장성과 역할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1970년대부터 동시대에 이르는 국내 페미니즘 미술의 담론 전개 양상과 실천 과제에 대해 살펴본다. 여성학자, 사회학자, 미술작가, 미술비평가, 전시기획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페미니즘 이론과 현장 실천 사이의 접점에 관한 입체적인 시각을 그려낼 예정이다. 페미니즘 미술의 역할과 과제를 성찰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리라 기대한다.

 

문화관광체육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지난 2017년부터 한국미술의 담론 활성화를 위해 한국미술 다시보기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다. 다시, 바로, 함께, 한국미술은 아카이빙과 자료 검토, 그리고 재발견이라는 기조 아래 객관적인 한국 현대미술사 다시 보기를 세미나를 통해 제안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번에 개최되는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확장성과 역할4개월마다 개최되는 정기 연구 세미나와 더불어 국내 페미니즘 미술 담론에 초점을 맞춰 확장 가능성을 진단해 보는 자리이다.

 

여성학자 김은실, 사회학자 조은, 전시기획자 김홍희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페미니즘 미술 세미나 열려

 

세션1에서는 페미니즘과 시각문화라는 주제로 세 개의 발표가 진행된다. ‘페미니즘 연구 안에서 바라보는 페미니즘 미술과 문화’(김은실 여성학자), ‘여성 시각예술가가 바라보는 페미니즘의 의미’(봄로야 작가), 마지막으로는 미술 현장을 통해 본 한국 페미니즘 작가와 전시 ’(김홍희 백남준문화재단 이사장)를 주제로 한국 미술 내 페미니즘 담론을 심도 있게 살펴볼 예정이다.

 

세션2에서는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사회적 기능과 역할, 그 확장 가능성’, 그리고 현대 페미니즘 속 페미니스트 아티스트라는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이 진행된다. 세션1의 발표자 김은실(여성학자), 봄로야(작가), 김홍희(백남준문화재단 이사장)와 더불어 김최은영(사회, 미술평론가), 조은(사회학자), 양효실(미학자, 미술평론가), 양은희(전시기획자), 김영옥(여성학자), 이선영(미술평론가), 류준하(작가)가 패널로 참여한다. 이 세션을 통해 한국 페미니즘 담론의 변화와 전개양상, 동시대 한국 여성 시각예술가들의 작업의 변화 추이를 살펴보고, 페미니즘 미술의 타학제간 연결 가능성과 이후의 실천 과제에 대해서도 이야기해본다.

 

최근 국제 미술계에서는 페미니즘 담론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며, 젠더, 퀴어 등의 주제로 확장되고 있다. 올해 3, 아시아 최대 아트페어인 아트바젤 홍콩은 페미니즘 여성 작가들을 전면에 내세웠으며, 지난 4월 개막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은 식민과 냉전의 역사 속의 여성 예술가, 젠더와 사회적 통념에 대한 작품들을 다루며 페미니즘 물결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국공립미술관과 아트페어에서도 페미니즘을 다루는 전시를 연이어 개최하며 많은 이목을 끌고 있다. 본 세미나는 그간 여성학과 사회학을 중심으로 이야기되었던 페미니즘 담론을 미술계로 확장시키며, 여러 논쟁적 지점을 깊이 있게 다루는 흔치 않은 기회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미나는 온라인 사전 참가신청과 현장등록이 가능하다. 사전 참가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2098-2925 www.gokams.or.kr)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