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조금씩 천천히 변화하는 예술 현장

10월 초 서울거리예술축제에서 공연된 호주의 레스트리스 댄스 시어터(Restless Dance Theatre)의 <친밀한 공간(Intimate Space)>은 관객을 호텔로 초대하여 무엇이 사적인 행동이고, 어떤 것이 공적인 영역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 장소 특정형 무용 작품이었다. 이 작품은 장애·비장애 예술가의 협업으로 장애 예술가의 신체 특성과 감각의 차이를 보여준 작품이었다. 그러나 작품 홍보 문구 어디에도 ‘장애예술’이라는 꼬리표는 찾아볼 수 없었다.

올해 초 방영되었던 <눈이 부시게>는 한국 드라마에서 늘 부정적으로 묘사되는 치매와 노인이라는 소재를 ‘삶과 노화의 의미’ 면에서 새롭게 접근한 작품이었다. 이 작품은 치매에 걸린 사람의 내면으로 들어가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노년의 일상, 즉 대단치 않지만 충분히 살아갈 가치를 이야기하면서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라는 강렬한 메시지를 던져 주었다. 또한 올해 공공극장으로서는 처음으로 남산예술센터가 구자혜 연출의 <7번 국도>를 시작으로 장애인 관객의 공연 관람 접근성 확대를 위한 수어, 문자, 오디오, 자막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인식의 전환

이처럼 예술 현장에서 지금까지 복지와 인권 그리고 향유자 확대의 관점에서 이야기되던, ‘장애’, ‘나이 듦’, ‘젠더’, ‘여성’, ‘성 정체성‘, 그리고 ’성소수자(LGBTQ)‘에 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예술 창작의 영역에서 예술가들의 관점과 창작 방식이 달라지고 있으며, 공공극장과 축제 등에서도 관객의 관람 접근성 확대에 대한 논의가 일어나고 있다. 사회 구조의 변화와 함께 예술 영역에서도 기회균등성(Equal Opportunity), 접근성(Accessibility), 다양성(Diversity)과 포용성(Inclusion)의 관점에서, 우리에게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2019년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열렸던 서울아트마켓(PAMS)의 팸스살롱(PAMS Salon) 프로그램은 ‘새로운 리얼리티와 예술의 대응-예술, 사회적 실천, 국제 협력과 이동성 확대-’라는 대주제 아래, 그 흐름을 이해할 수 있는 6개 세션들로 구성되었다. 그중 이번 글을 통해 다룰 첫 번째 세션은 ‘공연예술의 다양성, 접근성, 포용성과 국제 교류 확대’라는 주제로, 변화하는 사회 구조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