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문화 예술 창업기
ST~ART UP!
그림_호돌
마지막화
오늘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세모는 이제 8년차 된 단체죠?
네, 저희는 예비사회적기업을 거쳐 사회적기업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초반에는 구성원들이 열정과 능력이 있음에도 전업예술가로 활동하기 어려웠어요.
이 구조를 개선하고, 사회적으로도 의미있는 활동을 하고 싶다는 의견을 담아 꾸준히 노력한 결과입니다.
현재 어떤 활동에 주력하고 있나요?
크게 공연 플랫폼, 공연교육프로그램, 음원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공연 플랫폼은 따로 또 같이 활동할 수 있는 예술가들 플랫폼이에요. 포트폴리오를 올려 서로 협업할 사람들을 찾는 거죠. 주로 세모에게 제안 온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지만, 최근엔 독립된 프로젝트도 나올 수 있도록 플랫폼화를 추진했어요.
공연교육 프로그램은 학교나 회사에서 악기교육과 발표를 진행합니다. 세모가 보유한 악기와 연주자를 파견해서 진행하는데, 단순한 체험 보다는 공연 기획 경험을 제공하는데 의미를 두고 있어요.
음원 제작은 말 그대로 필요한 곳에 적합한 음악을 만드는 작업입니다. 소회계층을 위한 문화행사, 사회 캠패인 로고송 등 유의미한 곳에 음악을 선사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어요. 사회적 기업 활동이라고 하면 이 작업을 먼저 꼽고, 실제로 구성원들이 가장 좋아하는 파트에요.
여기저기서 세모 추천을 많이 했는데 역시나 굉장히 충실한 인터뷰였어요.
별말씀을요. 감사합니다.
시설위탁이긴 하지만, 가능하면 지역 주민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시설이 되었으면 합니다.
안그래도 마을 분들게 이것저것 물어보고 있어요. 연령대도 다양하고, 4인가구가 많다고 하니 사랑방처럼 드나들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꾸며 보려구요.
지역과 연계해보기는 처음인데, 경험을 바탕으로 근처 학교, 노인정, 복지관으로 나가서 사람을 만나볼 예정입니다.
지난 번 사회적기업 인터뷰에 실린 프로그램이 흥미롭던데요? 계속 영역을 넓혀나가는 모습이 좋아보입니다.
하하 감사합니다. 할 수 있는 것들은 일단 해보자는 것이 또 세모의 숨은 모토에요.
오늘 회의 안건은 출장과 교육지원금입니다. 회사 사정이나 운영방안을 논의한 결과, 이제는 출장비를 별도로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얼마나 지원되나요?
한 사람 당 최대 월 10만원. 세모의 사업에 도움이 되는 소통을 안팎으로 원활히 하자는 취지에요. 강의, 심사, 세모 프로젝트 미팅 선까지 지원됩니다. 운영해보고 영역은 점차 넓혀갈 겁니다.
교육은 뭔가요?
내부적으로 한 사람이 워낙 다양한 업무를 하다보니 일하다 부족한 점을 교육 수강으로 보완하자는 거에요. 이것도 크게 시작은 못하지만, 일단 올해 각자 계획안을 내면 5건 정도 시범지원 해보려구요.
아무래도 급여 자체가 높지 않으니까, 여러분을 위한 혜택을 좀 더 챙기려고 해요.
오늘의 TIP!
사회적기업으로서 사회적목표달성:공익성, 규정준수, 운영민주성 등
→ Institutional Isomoprphism (제도적 동형화)
(일선) 최저임금준수, 4대보험준수, 근로자중심, 임금개편
(일선) 임금협외, 근로자포함, 기업상황공개
(일선)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의 임금지급
(일선) 상대적으로 좋은 근로조건
→ 일선 서비스 공급자 : 기업에 대한 좋은 인상, 장기간 근무, 임금개편 원안한 협의
사회서비스 노동에 대한 낮은 가치부여
→ Finalncial Constraints (재정적 압박)
사회서비스, 전반적저임금
(일선) 동일분야 경쟁기업과 큰차이없음
정부의 낮은 서비스수가 숙련가치 부여많음
(관리직) 근로자 상대적 저임금가능성
야~이렇게 세모가 좋아지는데 떠나려니 아쉽네.
네?? 무슨 소리에요?!
이 자리에서 하는 얘기 중 가장 슬픈 건데... 다은 팀장이 욕심이 많아서 자기 회사가 갖고 싶대.
움직임, 무용 분야로 더 해볼 거야. 병행해서 준비하긴 힘들어서 어렵게 한 결정이니 놀란 사람들은 미안해.
세모를 떠나도, 3개월 뒤에 VIEW페스티벌에는 같이 갈 거니까. 준비까지 파이팅이야!
휴, 리허설 하고나니 좀 낫네.
본공연 끝나고 참가단체들끼리 네트워킹 파티 있는데, 그때 인터뷰 하나 들어왔어.
응. 내년에 합작하기로 한 단체랑 미팅은 내일이지?
맞아. 이따 떨지 말고 잘해! 이 대표님이 술잔치 열어줄게.ㅎㅎ
음향 잠깐 다시 확인하고 바로 올라가자고 합니다!
어, 얘들아! 올라가자.
참, 초기에 아트마켓 무대에 올라갔던 팀들이 대단해보였는데. 어느 새 우리가 그걸 하고 있네.
예슬이가 영어 인터뷰를 하러 간 것만큼 놀랍지 않아.ㅋㅋㅋ
아, 내 회사는 언제 이런데 오지?
멀었지 뭐~
그래도 어디 간다하면 꼭 말해줘. 같이 무대하고 싶으니까.
지금에 오기까지 참 많은 일들이 있었네.
마냥 행복한 일만 있었던 건 아니지만, 다 필요했던 과정이라 생각해.
다들 고생 많았어, 정말.
Hey, SeMO! Can I take a picture?
Sure!
우리 단체샷 한번 찍을까?
Okay..
1,2,3..!
여기는 VIEW FESTIVAL! 세모는 또 하나의 꿈을 이루었습니다. 이곳에서 받은 축하와 격려로 더욱 좋은 공연 만들어가겠습니다. 모두모두 감사해요!:)
※ 이 웹툰은 주식회사 문화공작소 세움 SE:UM 유세움 대표님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구성하였습니다.

정보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2.0

facebook twitter

댓글 0

확인
Top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