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를 통한 국가간의 국제교류에서, 공공외교(Public Diplomacy), 문화외교(Cultural Diplomacy) 그리고 국가 브랜드 홍보는 자국의 이익증대, 국가의 이미지 제고와 자국의 우호세력을 확보하는 측면에서 많이 이야기 된다. 그러나 최근 국제교류를 둘러싼 국내외 환경을 살펴보면 ‘문화 다양성’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문화’의 가치와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좀더 깊이 있고 상호 지속 가능한 국가간의 문화교류를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필자는 문화관계(Cultural Relations)와 소프트 파워(soft power)의 관점을 더욱더 강조하고 싶다.

먼저 문화관계는 서로 다른 문화 간의 더 큰 연결성과 깊이 있는 상호관계를 만드는 지속 가능한 행위를 말한다. 문화외교와 공공외교와 같은 국가 주도의 활동과는 구분되며 보다 더 상호적이고 초국가적이다. 또 다른 관점인 소프트파워는 조셉 나이가 고안한 개념으로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상대방의 행동에 영향을 끼치는 능력’이다. 하드 파워의 반대 개념으로 상대방을 설득하기 위해 군사력과 경제력과 같은 강압적인 방식을 사용하는 대신, 매력을 통해 상대방의 동의와 협력을 이끌어내는 힘을 의미한다.

이 글은 영국문화원이 지난 2017년 2월부터 2018년 3월 말까지 진행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창의적 미래’(UK/Korea 2017-18 Creative Futures)”(이하 ‘창의적 미래’)에서 영국 문화와 창조 경제를 소개하여, 양국의 문화적 경제적 부가가치 생산을 꾀하면서도, 지속 가능한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고자 한 사례를 공유하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또한 중국·호주·브라질 등 다른 나라의 영국문화원의 국가간 행사와는 달리 처음으로 영국 사람이 아닌 현지인 예술감독을 선임하였기에, 한국인 영국 측의 예술감독(Creative Director)의 관점과 영국내의 한국 프로그램이 아닌, 한국에서 개최된 영국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이야기 하고 있다. 그러므로 이 글은 영국, 혹은 영국문화원의 관점이 아닌, 필자 개인의 관점이 라는 것을 먼저 밝힌다.

폐막행사 ‘페스티벌 아름다름:아름다운 다름‘ 중 안은미 안무가·영국 칸두코 댄스컴퍼니의 <굿모닝 에브리바디(Good Morning Everybody)> 공연장면Ⓒ이진원 폐막행사 ‘페스티벌 아름다름:아름다운 다름‘ 중 안은미 안무가·영국 칸두코 댄스컴퍼니의 <굿모닝 에브리바디(Good Morning Everybody)> 공연장면Ⓒ이진원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의 세 가지 전략적 기획 방향

국가 간의 국제교류는 누가, 왜 하느냐에 따라서, 그 형태와 방법이 달라진다고 볼 수 있다. 한국에서 00수교행사, 00상호교류의해 등 국제문화교류 행사의 대부분 정부산하기관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국가간 국제교류를 본격적으로 말하기 앞서, 먼저 행사의 주최 기관의 성격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영국문화원은 1934년에 설립된 로얄 차터(Royal Charter, 왕실인가)의 자선기관이자 공공기관이다. 현재 전 세계 100여개 국에 주재하며 양국의 문화예술에 대한 관계를 정립하고 교류와 교육 및 사회분야까지 다양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영국문화원은 정부 산하기관이 아니라 공공성을 담보한 독립적인 영국의 국제 기관이라고 할 수 있다. 영국 정부로부터 총 예산의 18%를 지원받고, 나머지는 공공기관과 일반기업의 파트너십 및 스폰서십 지원금과 어학원 및 시험운영·프로젝트 수행·각종 서비스 이용에 따른 수수료 등으로 재원을 충당하고 있다. 바로 이것이 영국문화원이 독립적이고 주체적으로 국가간 문화교류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비결이다.

이 독립성과 주체성을 토대로 영국문화원은 하향식이 아닌 상향식, 일회성이 아닌 3~4년에 걸쳐 체계성을 갖춘 국가간 교류행사를 만드는 것이다. 행사 기획 단계에서는 사전 시장조사, 협력 파트너, 재정 후원 스폰서 등의 철저한 리서치와 분석이 선행된다. 또한 해당 분야의 전문인력들을 확보하고, 3~4년간 사전 리서치-준비기간-실행 기간 및 평가기간과 같은 일련의 장기적·전략적 접근을 통해 프로그램을 구축할 수 있다. 프로그램의 독립성 보장도 핵심요소이다. 그러면 사전 리서치와 분석을 통한 ‘2017-18 한영상호교류의 해’의 주요한 전략적 기획 방향을 살펴보자.

첫 번째는 주제별 프로그램 구성이다. ‘창의적 미래 Creative Futures’라는 슬로건 아래, 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예술과 도시’ ‘예술의 다양성과 통합성’, ‘디지털 기술을 통 한 변화와 혁신’, ‘창의 교육’ 그리고 ‘창의기업가 정신’이라는 다섯 가지 주제를 제시함으로써 프로그램의 방향성과 차별성을 보여주고자 했다. ‘예술과 도시’는 도시에서 예술과 테크놀로지의 사회적 기능, 도시 공공 공간에서의 창의적 프로젝트 만들기, 그리고 예술가와 지역 공동체의 관계 맺기에 대한 질문이었다. 예술의 다양성과 통합성’은 ‘장애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