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ㆍ기금ㆍ행사

HOME 다음 새소식 다음 공모ㆍ기금ㆍ행사

기타행사연극<우리는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SNS 선예매 안내(~4/7)

공모ㆍ기금ㆍ행사 내용
기간 2018-05-03~2018-05-13
주관 페미씨어터
링크 goo.gl/forms/AxKOAjCkotxpYi9t1
게시일 2018-04-04 조회수 683 작성자 페미씨어터

연극 <우리는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페미씨어터의 첫 연극 제작!

강화길 작가의 단편소설 [방]을 원작으로 하는 연극 <우리는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5월 3일 공연개막, 4월 9일 예매사이트 티켓오픈을 앞두고 SNS를 통해 선예매를 진행합니다. 최대 할인율로 한정수량만 제공되니, 관심 있으시다면 서두르셔요^^ (4월 7일까지만 진행)

공연 상세정보 및 선예매 신청
https://goo.gl/forms/AxKOAjCkotxpYi9t1



#. 절망이 희망보다 안락하고 희망이 절망보다 불안하다면 우리는 끝을 향해 가고 있는 게 아닐까. - 황현경 문학형론가

연극<우리는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는 201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방」을 원작으로 한다. 강화길 작가는 「방」으로 등단한 이래 여성문제에 대한 작품을 꾸준히 발표하며 주목받고 있는 작가이다. 2017년 젊은작가상, 제22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했다. 소설집 『괜찮은 사람』, 장편소설 『다른 사람』이 있다.

#. 같이 살자.

어느 날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로 폐허가 된 도시.정부는 거액의 급료를 제시하며 도시를 복구할 인력을 모집한다.수연과 재인은 도시로 간다."좋은 곳에서 시작하고 싶어"서, 함께 살 전세집을 마련하기 위해서. 그들은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 유토피아를 꿈꾸기 위해 제 발로 디스토피아로 걸어 들어가야 하는 역설
그들은 댓가가 너무 큰 희망을 품은 탓으로, 죽은 도시에 제 발로 걸어 들어와 허무하게 목숨과 희망을 맞바꾸고 있다. 하지만 그들의 목숨 값은 너무나 형편없는 것이어서 꿈꾸었던 미래는 그들에게 조금도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 유토피아를 꿈꾸기 위해 제 발로 디스토피아로 걸어 들어가야 하는 역설. 하지만 이런 선택을 하는 인물이 사회의 소수자, 약자일 때 위의 역설은 더 이상 억지 설정이 되지 않는다. 우리는 그런 현실에 살고 있다.
흔히 디스토피아를 다룬 작품들은 그 괴상한 세계를 그려가기 위해 모든 상상력을 동원하여 그 작품만의 독특한 디스토피아를 창조해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이 작품이 그려내는 디스토피아는 지금 우리 사는 세상과 너무나 닮아있다. 희생 없이, 죽을 각오 없이 감히 더 나은 삶은 꿈도 꿀 수 없는 세상. 그 자체가 디스토피아인 것이다. - 연출 윤혜숙

2018 미아리고개예술극장 공동기획

<우리는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2018 년 05 월 03 일(목) ~ 05 월 13 일(일)

평일 8시 / 토 7시 / 일 4시, 7시 (화 쉼)
* 5/7(월) 4시 공연 , 5/8(화) 공연없음

미아리고개예술극장
원작 강화길 [방] (소설집『괜찮은 사람』수록 단편소설, 문학동네)

기획 나희경, 연출 윤혜숙, 김원정 배우, 강혜련 배우, 무대 김다정, 조명 성미림, 의상 김미나, 음향 임서진, 분장 장경숙, 조연출 신지원

그래픽 황가림, 공연사진 이지수, 기록영상 김재영, 제작 페미씨어터, 래빗홀씨어터, 협력 성북문화재단, 마을담은극장 협동조합
홍보마케팅 플레이포라이프

글 작성시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