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예술경영≫은 지난 12월 6일(목)부터 12월 17일(월)까지 독자 만족도조사를 진행하였다. 12일의 짧은 기간이었음에도 총 124명의 독자들이 다양한 의견들이 웹진 편집실로 속속 모아졌다. 이번 설문조사는 2018년의 웹진을 돌아본다는 의미와 함께 현재의 운영방식과 콘텐츠에 대한 독자의 니즈를 파악하기 위함이기도 했다. 내년 초 새롭게 구성할 웹진의 나침반이 되어 줄 의견들을 정리해 보았다.

어떤 독자들이 어떻게 웹진과 만나고 있을까?

10대-20대와 30대 독자들이 전체의 70%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구체적으로는 10대-20대가 28.2%, 30대가 42.7%로 나타났다. 활동경력은 1-5년차가 35.5%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5-10년차가 28.2%, 10-20년차가 15.3%를 차지하였다. 웹진 400회 특집으로 진행했던 ‘독자 설문조사’와 비교하자면 연령대와 활동경력 모두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번 설문에서는 독자들이 어떤 경로로 웹진을 방문하는지도 알 수 있었는데, 이메일로 발송되는 뉴스레터를 통해 방문하는 경우가 71.8%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에는 예술경영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접근하는 경우가 55.6%, 일반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한 접근이 9.7%의 비율을 차지하였다.

웹진 홈페이지 방문 빈도는 1주일에 1회 이상이 37.1%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이어 2주 1회가 27.4%를 차지하였다. 또한 독자들은 웹진을 읽을 때 68.8%가 데스크탑을 이용하고 25.8%는 모바일을 이용하고 있었다.

웹진을 바라보는 독자들의 시선

웹진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다소 만족이 24%, 만족이 45.6%, 매우만족이 12.9%로 약 82.5%의 독자들이 웹진에 긍정적으로 만족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각 메뉴와 콘텐츠에 대한 의견은 어떠할까? 먼저 웹진의 콘텐츠가 ‘전문적이다’ 에 대해 만족하는 편이라고 응답한 독자들은 72.5%, ‘이해하기 쉽다’에 관련해서는 73.3%에 달했다. 나아가 ‘다양하고 볼거리가 많다’에 있어서는 62.1%, ‘독창적이다’에 있어서는 51.6%의 비율로 만족하는 편이라고 응답했다.

웹진이 다루고 있는 7개의 메뉴 중에서는 칼럼과 인터뷰에 대한 독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독자들이 각각의 메뉴별 선호도에 대한 응답을 살펴본 결과, 칼럼이 74.1%, 인터뷰가 71.8%, 인포그래픽이 66.9%, 카드뉴스가 59.6%, Kams Is가 58%, 영상이 53.2%, 웹툰이 50.8%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독자들은 웹진의 콘텐츠와 메뉴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을 보내왔다. 콘텐츠에 대해서는 ‘문화예술분야에 낯선 사람들에게도 흥미로울 수 있는 내용’, ‘예술분야의 회계, 정책, 행정 등과 같은 전문지식’을 다루어달라는 의견이, 각 메뉴에 대해서는 ‘인터뷰 대상자 직군의 다양화’, ‘예술경영의 특색이 잘 드러나는 코너 설정’, ‘실제 예술현장을 담아내지 못하는 칼럼 기사’ 등이 언급되었다.

생생한 현장자료와 깊이 있는 내용이 필요

웹진을 구독하는 목적과 독자가 접하고자 하는 정보 분야에 관한 질문을 통해서는 독자들이 웹진에 기대하는 바와 앞으로 개선해야 할 점에 대한 의견도 들어볼 수 있었다.

<웹진 구독 목적>
예술경영 주요 이슈·사례·동향·정보를 얻기 위해 87.2%(109명)
문화예술분야, 예술경영 관련 전문가들을 파악하기 위해 54.4%(68명)
다른 문화예술가·문화예술단체의 사례를 파악하기 위해 39.5%(49명)
예술경영지원센터의 기금·공모·행사 정보를 얻기 위해 36.3%(45명)

이를 기반으로 독자들이 웹진에서 다루길 기대하는 분야들을 다음과 같이 선정하였다.

<독자가 기대하는 기사 분야 TOP 5>
기획·제작 공연·전시 및 문화예술분야 작품 제작 및 해외진출 사례 55.2%(69명)
홍보마케팅 온·오프라인 마케팅, 수익모델 및 브랜드 개발, 관객개발 사례 48%(60명)
취업 문화예술분야 공공·민간분야 취업 43.5%(54명)
창업 문화예술분야 창업 및 사회적경제기업 등 43.5%(54명)
단체운영 문화예술단체 운영 관련 노하우 29.6%(37명)

위와 같은 답변을 통해 독자들이 ‘예술경영’과 관계 깊은 기획·제작, 홍보마케팅, 운영 및 경영 등의 내용과 더불어 창·취업과 같은 다양한 범위의 정보에 관심이 많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웹진 콘텐츠에 우선적으로 필요한 부분으로는 아래의 표와 같이 ‘현장성을 바탕으로 한 최신의 내용’이 70.4%로, ‘주요 이슈에 대한 심층보도’가 52.4%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 값은 앞으로 웹진이 다룰 콘텐츠의 방향을 설정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웹진 콘텐츠에 우선적으로 필요한 부분>
현장성을 바탕으로 한 신선하고 따끈한 최신의 내용 70.4%(88명)
특집·기획연재 등 주요 이슈에 대한 심층 보도 52.4%(65명)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건·이슈 보도 36%(45명)
예술경영과 유사하거나 가까운 인접분야로의 접근 33.6%(42명)
유명인, 유명단체 혹은 신진 예술가, 신진 예술단체 발굴 및 소개 24%(30명)
카드뉴스, 에세이 등 간단하고 가벼운 코너와 내용 13%(16명)

나아가 독자들은 웹진이 개선해야 할 점으로 주제 및 내용의 확대와 코너의 다양성을 중점으로 꼽았다.

<웹진에 대한 의견>
예술경영 및 인접분야로의 주제·내용 확대 58.4%(73명)
코너의 다양화(칼럼 외 지면의 확대) 39.2%(49명)
독차참여 독려(쌍방향 의사소통, 자유게시판 신설) 33.6%(42명)
웹사이트·뉴스레터·모바일의 기능개선 20.2%(25명)

그 외에 웹진에서 다루었으면하는 소재들도 아래와 같이 다방면으로 언급되었다. 더불어 웹진 자체에 대한 홍보가 필요하다는 의견, 기사를 웹진 홈페이지 외의 다른 곳에서도 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들도 있었다.

청년 예술가 심층 분석
문화예술 스타트업과 관련한 인물 인터뷰
수도권 외 지역의 소소한 축제 및 행사 소개
지방 기관 및 단체들에 대한 내용 부족
해외 한인 예술인, 해외의 축제·행사 등 성공사례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개편 후에는 더욱 신선하고 깊이 있는 콘텐츠를 담아내는 웹진이 되어 독자들의 곁으로 다가가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바쁜 연말임에도 시간을 내어 소중한 의견을 보내주신 독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정보라이선스-정보공유라이선스2.0

facebook twitter

댓글 0

확인
Top
  • 페이스북
  • 트위터